MY MENU

문자자료 소식

제목

역사학ㆍ국어학 경계서 설총을 말하다

작성자
정보간사
작성일
2018.10.15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986
내용
12일 제3회 삼성현 학술대회
ⓒ 경상매일신문
 

[경상매일신문=방영수기자] 삼성현문화박물관(관장 홍성택)은 제3회 삼성현 학술대회를 오는 12일 삼성현역사문화관 강당에서 개최한다. 
'설총과 문자 그리고 신라의 유학'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 1회, 주제발표 및 토론을 4회 진행하며,
노중국 계명대 명예교수의 ‘신라의 유교 수용, 확산과 설총’을 주제로 한 기조 강연으로 학술대회가 시작된다.
이어 윤선태 동국대학교 교수의 ‘설총에 관한 인식의 변화’, 이동주 경북대학교 강사의 ‘신라 유학과 설총의 위상’으로 역사학계의 토론이 진행된다.
   아울러 이두를 집대성한 설총의 업적을 남풍현 단국대학교 명예교수의 ‘설총과 구결’, 이장희 경북대학교 강사의 ‘신라어 표기 발전과 설총의 공헌’이라는 주제로 국어학계의 연구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국 유학의 선구자 설총 선생은 신라의 3대 문장가이자 동방 18현 가운데 한 사람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만큼 역사학과 국어학의 학문간 경계를 아우르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새로운 의미를 찾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3회 삼성현 학술대회에 관심있는 시민은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관련 문의는 053-804-7329로 하면 된다.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